본문 바로가기

사회일반

조주빈 포토라인에서 손석희 윤장현 김웅 언급한 3가지 이유(+목 계란)

독일 메신저 텔레그램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5)이 25일 검찰로 송치되는 과정에서 포토라인을 통해 언론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조주빈 목에는 보호대가 채워져 있었고 마스크는 착용하지 않은 차림이었다. 조주빈 머리에는 누군가 던진 계란이 올려져 있었다. 그리고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조주빈이 입에서 나온 말은 뜻밖이었다.


"손석희 사장님, 윤장현 시장님, 김웅 기자님을 비롯해 저에게 피해를 입은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립니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해당 발언 이후 조주빈은 입을 굳게 다물었다. 취재진은 "안 걸릴 거라 생각했느냐", "미성년 피해자가 많은데 죄책감은 느끼지 않느냐", "살인 모의 혐의도 인정하느냐" 등의 질문을 이어갔지만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 채 호송차량에 올라섰다.


이후 조주빈이 손석희, 윤장현, 김웅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여러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아무 관련이 없을 것 같은 이 세 사람을 조주빈이 어떤 맥락에서 언급했는지 확인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알려진 조주빈 손석희 윤장현 김웅 언급 이유는 이렇다. 조주빈은 '박사방' 사건과 별개로 다른 사건을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서 손석희, 윤장현, 김웅 세 사람이 조주빈 사기 피해자라는 것이다.


1. 손석희: 조주빈에게 살해 협박 당한 것으로 추정. 조주빈은 손석희 가족사진과 주민등록번호 등을 손석희에게 보내며, 그와 가족들을 지속적으로 위협한 것으로 추정


2. 김웅: 정치인 정보가 담긴 USB를 넘기겠다며, 1500만원 상당을 뜯어낸 것으로 추정


3. 윤장현: 권양숙 여사 사칭 범에게 속아 대가성 금품을 건넨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억울함을 풀 수 있게 돕겠다며 접근해 금품을 뜯어낸 것으로 추정




한편 일부 누리꾼들은 유명인 실명 언급을 통해 주위를 분산시키는 물타기 효과를 내기 위해 포토라인 앞에서 작정하고 말한 게 아니냐고 전했다. 또 유명인 언급을 통해 또 다른 이슈를 만들어내고 싶어 하는 심리가 강한 것 같은데 진심으로 반성하는지 모르겠다고 전했다. 또 "피해자들에게 얼마나 고개를 숙이기 싫었으면 목에 깁스를 하고 나왔는지 모르겠다"라며 분노했다.


[관련글]조주빈 인스타 주소, 팔로우된 여성들 분노(+사진)

[관련글]SBS가 공개한 N번방 박사 신상 조주빈 충격적인 과거(+사진)

[관련글]텔레그램 n번방 26만명 신상공개 청원 입장료 처벌(+갓갓)

[관련글]실화탐사대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범죄 수법 3단계


  • 제발 2020.03.25 13:50

    한편 국민일보가 n번방의 실체를 폭로하자 그동안 지역비하, 일베단어 사용, 출신지역 검열(홍어는 안받는다)했던 그가 문재인 지지자 인 것처럼 기만하려는 정황까지 포착되었다. [[그는 또 ‘과정은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롭게’라는 문 대통령의 대선 슬로건을 인용하기도 했다. (그가 슬로건을 뜬금없이 인용했던) 이날은 국민일보가 텔레그램 n번방과 박사방 등을 6개월 넘게 추척한 기사를 "처음 보도한 날"이다. ]] 일베가 진보인 척 코스프레까지 한 것. 그래야 비난이 또 대통령에게 갈 수 있으므로. http://m.kmib.co.kr/view.asp?arcid=0924129418

  • 처음처럼 2020.03.25 17:56

    계란껍데기 아니고 반창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