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백석초등학교 교사가 코로나 확진 판정받자 벌어진 일

인천 백석초등학교 교직원이 코로나 19에 감염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학교가 전면 폐쇄됐습니다.


인천시는 29일 인천 계양구 거주자인 백석초등학교 교사 A 씨(23세/여)가 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인천 백석초등학교와 교내 병설유치원이 29일부터 등교를 모두 중지했고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추후 재개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네이버지도



인천 백석초등학교는 이달 27일부터 초등학교 1학년~2학년생 등교 수업을 시작했고 이날은 원격 수업이 진행될 예정이었습니다.


시 교육청은 백석초등학교에 대한 등교 중단 조치는 이루어졌지만 해당 지역구 전체 학교에 대한 등교중지는 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시 페이스북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