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출연한 'kbs 공채 개그맨' 정체 누구? 2018년 KBS 개그맨 기수 주목

서울 여의도 KBS 사옥에 불법 촬영 카메라(몰카)를 설치한 용의자가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이라는 보도가 나와 충격을 주고 있다.


2일 조선일보 단독 보도에 따르면 KBS 본사 건물 여자 화장실에 몰카 설치 후 적발돼 자수한 용의자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선일보는 해당 용의자는 2018년 7월 KBS 공채 전형을 통해 방송에서 활동하는 A 씨였다고 밝히며, KBS 개그맨 공채 시험은 합격자들이 1년간 KBS와 전속 계약을 체결하는 조건이라고 전했다.



이후 공채 기수를 토대로 프리랜서 개념으로 활동하며, KBS는 A 씨에게 'KBS 희극인 6등급'을 부여했고 해당 등급에 따른 출연료를 지급해온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심지어 A씨는 지난달에도 KBS 개그콘서트에 출연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네티즌 수사대는 2018년 KBS 개그맨 기수를 토대로 용의자를 추적 중에 있다. 



일부 누리꾼들은 KBS 공채 개그맨 몰카 파문에 2018년 7월 공채 개그맨은 정X하, 박X승, 장X희, 이X율, 김X현, 민X준 박에 없다며 신상을 밝힐 것을 요구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9일 개그콘서트 연습실이 있는 여의도 KBS 연구동 내 여자 화장실에서 휴대폰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 촬영 카메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하지만 1일 새벽 용의자가 자수해 경찰에 자진 출석했으며, 현재 조사를 받고 귀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KBS는 조선일보가 지난 1일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라는 기사는 오보였다며 강력하게 부인했다. 


KBS는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 여부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KBS 직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