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채홍사 뜻 뭐길래?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채홍사'를 언급해 해당 키워드에 대한 누리꾼들의 관심이 뜨겁다.



홍준표 의원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성추행의 주범은 자진(自盡) 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死者)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고 피해자에 대한 법적 보호를 위해 이 사건 과정에 대한 실체적 진실은 명명백백히 밝혀져야 한다"라고 전했다.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부분은 바로 여기다. "피해자가 한 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라는 발언이다.


이는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고소한 비서가 공무원으로 임용돼 서울시청이 아닌 다른 기관에 근무하던 중 서울시청 연락을 받고 면접을 봐 4년간 근무했기 때문으로 예상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사진



홍준표 의원은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라도 구성해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 달라"라고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더 이상 권력자들에 의한 여성들 성추행을 막으려면 이번 사건을 마지막으로 철저하게 진상 규명이 되어야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채홍사 뜻은 조선 연산군 때 미녀와 좋은 말을 구하기 위해 지방에 파견한 관리를 의미한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