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수색 7시간여만에 끝내 숨진 채 발견(+사망 원인)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자정 무렵 서울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북악산 일대를 수색하던 도중 숙정문 근처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으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고 와룡공원 쪽으로 옮기고 있다고 전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9일 오전 10시 53분경 서울 종로구 명륜동에 위치한 와룡공원 인근에서 마지막 생전 모습이 확인됐었다.


당시 검은 모자와 어두운색 점퍼, 검은 바지와 회색 신발,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고 성균관대 서울캠퍼스 북쪽 지역에 위치한 와룡공원 쪽으로 도보 이동하는 모습이 방범용 CCTV에 찍힌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박원순 딸은 9일 오후 5시경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떠났고 전화기가 꺼져 있어 연락이 안 된다며 112에 실종 신고를 했다.



경찰은 병력을 대거 투입해 박원순 서울시장 소재를 수색했으나 약 7시간 만에 박원순 서울 시장 시신을 발견했다.


현재 경찰과 소방당국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박원순 서울시장 사망 경위를 파악 중이다.


한편 박원순 서울시장은 여비서를 지속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최근 고소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비서는 2017년 이후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으며, 신체 접촉 외 휴대전화 메신저를 통해 박원순 시장이 수차례 개인적인 사진을 보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