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실종 전 딸에게 남긴 마지막 워딩(+미투)

박원순 시장 페이스북


[텍스트뉴스] 온라인이슈팀 =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돼 경찰이 소재 파악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9일 오후 5시 17분 박원순 시장 딸은 112에 아버지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신고 내용에는 "4~5시간 전 아버지가 유언 같은 워딩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있다"라는 것이었다.


실제로 박원순 시장 전화기는 꺼져있는 상태로 마지막 통화 위치가 확인된 것은 성북구로 알려졌다.


앞서 서울시는 오전 10시 40분경 부득이한 사정으로 박원순 시장이 이날 일정을 모두 취소했다는 내용을 공지하기도 했다.

박원순 서울시장 페이스북



현재 박원순 시장 페이스북에는 사적 의견이나 감정을 표현하는 글은 없다. 인스타그램에도 사흘 전 올라온 길고양이 관련 포스팅이 마지막으로 남아 있을 분이다. 


평소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울시 정책이나 사회 현안에 대한 의견을 밝히는 통로로 SNS를 활용해 왔기에 단서를 찾으려 했으나 별다른 흔적은 찾을 수 없었다.


한편 경찰은 경력 2개 중대와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원순 시장 소대를 추적 중이며, 박원순 서울 시장 인스타그램은 비공개 전환됐다.

출처: KBS



한편 박원순 시장 실종 이유로 모 매체에서는 박원순 시장 관련 미투 의혹을 보도하려 했다는 소문도 돌고 있으며, 실제로 박원순 미투 신고가 접수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고소한 사람은 박원순 시장 비서로 알려졌으며, 지속적으로 성추행을 당했다는 내용인 담겨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박원순 비서는 지난 2017년부터 성추행이 이어져 왔다고 주장했으며, 신체 접촉 외에도 텔레그램 메신저를 통해 개인적인 사진도 여러 차례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박원순 비서는 본인 외 더 많은 피해자가 있다고 주장했으며, 그동안 박원순 시장이 두려워 아무도 신고하지 못한 가운데 본인이 용기 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속보] 박원순 시장 수색 7시간여만에 끝내 숨진 채 발견(+사망 원인)


댓글(0)